bar_progress

국민의힘, 윤석열·최재형으로 '黨心' 분할

최종수정 2021.07.22 11:08 기사입력 2021.07.22 11:08

댓글쓰기

"尹, 미숙했던 안철수와 판단 비슷
"崔, 제 생각보다 결단 빨라 놀랍다"

이준석 대표 엇갈린 평가에도
국민의힘 내부선 尹 지지 가시화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이 당원의 대선 지원 활동을 당내 인사로 제한할 것을 요구했지만 22일에는 당 밖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개 지지가 처음 나왔다. 당내 유력 대선 후보가 부재한 상황에서 윤석열·최재형 등 두 인물로 '당심'이 분할 되는 조짐도 보이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라디오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최근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고 평가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에 미숙했을 때 했던 판단과 아주 비슷한 판단을 하고 있다"고 혹평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당 밖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는 건, 그분이 중도 확장성이나 지지세 확보 취지에서 저희가 양해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윤 전 총장의 잇단 행보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봤다. 반면 감사원장 사퇴 후 즉각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미담 하나로 버티시는 분들이 가끔 있는데 최 전 원장은 그런 분이 아니라는 확신을 가졌다"면서 "제가 생각한 템포보다 결단이 조금씩 빨라 놀라는 지점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대표의 엇갈린 평가에도 국민의힘에서는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여론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예비후보를 제대로 일으켜 세우고 함께 가야 범야권의 대선 경쟁력이 한층 더 올라간다"며 그에 대한 지지 선언을 했다. 김재원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에 나와 윤 전 총장에 대해 "우리 당이 보호해 주고 아껴줄 테니 함께 합시다 이렇게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비호했다.


한편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은 외연 확장과 내부 안착이란 키워드의 정치 행보를 이날도 이어갔다. 윤 전 총장은 서울시간호사회를 찾아 고충을 듣고 처우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최 전 원장은 국회로 가 국민의힘 의원들을 예방한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의 회동도 계획돼 있다. 정 전 의장이 그동안 최 전 원장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혀온 데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하는 자리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