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미연대' 중·러, 한달 만에 또 정상회담

최종수정 2021.06.25 19:55 기사입력 2021.06.25 19:55

댓글쓰기

28일 화상형식으로 개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최근 미국에 맞서 중국과 러시아가 밀착하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한다.


25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이날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성명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다만 중국 외교부는 회담 배경 및 주제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화상회담은 중·러 정상이 지난달 19일 양국의 원자력 협력 프로젝트 착공식을 화상으로 참관한 지 한 달여 만에 열리는 것이다.


또 중국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다음 달 1일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일을 사흘 앞두고 사회주의권 국가 정상들이 만나는 것이며, 다음 달 16일은 중·러 우호 협력조약 체결 20주년 기념일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등을 통해 중국 견제에 힘을 쏟는 등 국제정세가 빠르게 움직이는 가운데 '반미 연대'를 해온 중·러 정상이 만난다는 의미가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양자 대면 회담을 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는 양국 관계 경색 속에 일부 공감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지며, 일각에서는 미국이 중·러 관계를 분열시키려 시도했다는 평가가 나온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미·러 회담 전 미국 NBC 방송 인터뷰에서 "중·러는 사상 유례없는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면서 "중·러 관계를 파괴하려는 시도가 있으며 이런 시도는 실질적인 정책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과 미·중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17일 밝힌 상태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