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건희 회장 이태원 주택 210억에 매물로...상속세 납부 목적 추정

최종수정 2021.06.25 18:42 기사입력 2021.06.25 1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소유했던 이태원 단독 주택이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 소유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01-34 및 135-35번지 주택과 토지가 매물로 나왔다. 해당 물건은 대지면적 1069㎡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건물 2개 동으로 이뤄져있다.

매도 희망 가격은 3.3㎡당 6500만원 수준인 210억원으로 알려졌다.


해당 주택은 이 회장 별세 후 법정 지분대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9분의 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각각 9분의 2 비율로 나눠 상속 받았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삼성 일가가 상속세 납부 목적으로 주택 매각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