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병철 연세의대 종양내과 교수, 보령암학술상 수상자 선정

최종수정 2021.06.25 10:01 기사입력 2021.06.25 10:01

댓글쓰기

제20회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조병철 연세대 의대 종양내과 교수 (사진제공=보령제약)

제20회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조병철 연세대 의대 종양내과 교수 (사진제공=보령제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조병철 연세대 의대 내과학교실 종양내과 교수(신촌연세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가 선정됐다.


보령제약 과 한국암연구재단은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조 교수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상식은 이날 오후 12시 서울대 암연구소에서 진행된다. 조 교수에게는 상패와 상금 3000만원이 수여된다.

조 교수는 폐암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힌다. 전임상·임상을 아우르는 포괄적인 폐암 연구를 통하여 임상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치료법을 개발해왔고, 혁신 신약 연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조 교수는 최근 3년 간 국외 저명 학술지에 70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또 폐암에서 ‘활성산소종(ROS1) 변이’, ‘역형성 림프종 인산화요소(ALK) 변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변이’ 등 돌연변이에 기반한 신약 임상 연구의 총괄 연구 책임자를 맡아 성공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해 왔다. 이러한 조 교수의 성과는 해외 유수 학술지에 게재돼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방영주 한국암연구재단 이사장은 “조병철 교수는 척박한 국내 신약 개발 환경 속에서 혁신 신약을 개발하는 등 폐암 연구에서 눈부신 성과를 만들어왔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암 중개연구를 통해서 신약 타겟 발굴하고, 내성 기전 규명 및 효과적인 병용 치료 개발에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령암학술상은 암 퇴치와 국민 보건 향상에 공로를 세운 학자의 업적을 기리고자 한국암연구재단과 보령제약이 2002년 공동 제정한 상이다. 국내 종양학 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인정받고 있다. 종양학 분야 연구에 5년 이상 종사한 의사나 과학자를 대상으로 최근 3년 간의 학술 업적을 정밀 검토해 매년 1명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이사는 보령암학술상 20주년을 맞아 “암 연구에 헌신해온 선생님들의 여정에 보령제약이 동참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보령암학술상이 앞으로도 암 정복을 향한 연구자들의 디딤돌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