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차그룹, '그랩'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동남아 EV 확장

최종수정 2021.06.23 09:29 기사입력 2021.06.23 09:29

댓글쓰기

현대차그룹, '그랩'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동남아 EV 확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모빌리티 플랫폼 '그랩(Grab)'과 손잡고 동남아시아 전기차(EV) 보급 확대에 나선다. 양 측은 높은 비용, 부족한 충전 인프라 등 전기차 보급 확대의 걸림돌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한 로드맵을 공동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그랩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키로 했다고 22일(현지시각) 밝혔다. 그랩은 구미권의 우버(Uber)와 비견되는 동남아시아 최대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그랩랜탈스가 지난 2020년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기차 보급 확대의 가장 큰 장애물론 ▲높은 비용 ▲충전 인프라 부족 ▲긴 충전 대기 시간 등이 꼽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그랩은 전기차 보급과 관련한 공동 로드맵을 구축하는 한편, 서비스형 배터리 모델(BaaS) 또는 서비스형 자동차(CaaS) 모델, 전기차 금융 등 새로운 전기차 사업모델을 시범 운용키로 했다. 이같은 시범사업은 올해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로드맵 개발의 일환으로 양사는 전기차와 관련한 사업타당성 조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스마트시티 솔루션 등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과 신기술에 대한 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과 그랩은 지난 2018년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래 지난 2019년 싱가포르, 지난해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전기차 사업 확대를 모색해 왔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 그랩과 함께 코나 일렉트릭 200대를 배치했고, 인도네시아 그랩과는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에 아이오닉을 투입하기도 했다.


김민성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전략팀장(상무)은 "현대차그룹과 그랩은 지난 2018년부터 협력을 통해 동남아 전기차 사업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그랩과의 추가협력은 동남아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는 핵심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러셀 코헨 그랩 전무도 "동남아에서 전기차는 초기 단계이지만, 보급을 가속화 하기 위해 파트너사 및 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면서 "정부의 전기차 관련 인센티브가 구현되고, 충전소 등 필수 인프라가 구축되면 전기차 보급과 관련한 모범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현대차그룹은 동남아 시장에서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엔 싱가포르 현대차그룹 혁신센터(HMGICS) 기공식을 개최했다. HMGICS는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험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