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북삼성병원, 4년 증·개축 마무리…"도심형 복합 메디컬 단지로"

최종수정 2021.06.18 09:37 기사입력 2021.06.18 09:37

댓글쓰기

C관 신축…진료·검사 공간 80% 확충

강북삼성병원 전경 (사진제공=강북삼성병원)

강북삼성병원 전경 (사진제공=강북삼성병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강북삼성병원이 4년간의 개선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문을 연다. 지상 8층·지하 4층 규모의 C관 신축으로 외래 공간을 크게 확대해 의료 기능을 강화함과 동시에, 첨단 기술을 활용해 고객 편의도 극대화했다. 특히 지하주차장에는 감염병 등 위기 상황 발생 시 임시격리병실로 전환할 수 있는 시설도 국내 최초로 구축했다.


강북삼성병원은 18일 C관에서 신호철 원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온·오프라인을 통해 동시 진행됐다. 신 원장은 "이번 환경 개선 공사는 100년 병원을 내다보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앞으로 환자 치료의 기본이 될 정밀 의료 및 AI 의료 서비스 기반을 구축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며 "의료라는 기본 기능의 충실함을 바탕으로 새로운 혁신과 도전으로 미래를 선도해 환자의 믿음에 보답하는 따뜻한 병원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번 개선 작업은 외래 진료 공간을 확대·재배치하고 주차장 지하화를 통해 도심 속 공원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


도서 1300여권으로 가득한 C관 로비 공간(사진제공=강북삼성병원)

도서 1300여권으로 가득한 C관 로비 공간(사진제공=강북삼성병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먼저 C관 신축으로 외래 진료와 검사 공간을 기존 대비 80% 확충했다. 또 정규 음압 수술실 증설, 내과계·외과계·신경계 중환자실 분리 확장 및 음압 격리실 신설, 선진화된 인터벤션실 증설 및 심장혈관조영실 확장 등이 이뤄졌다. 최신 암 치료용 선형 가속기와 항암제 조제 로봇 도입을 통해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인프라도 적극 조성했다.


강북삼성병원 내 특성화센터는 기존 3개에 근골격질환센터와 전립선센터를 추가해 총 5개로 늘었다. 특성화센터는 여러 진료과 협진과 원스톱 진료 등을 도입해 맞춤형 의료를 제공한다.

감염병 등 재난 상황 시 급성기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임시격리병실을 구축한 점도 눈에 띈다. 평소에는 주차장으로 사용되는 공간이지만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병상 11개 규모의 임시격리병실을 운영할 수 있는 설비를 마련했다. 이번 임시격리병실 구축에는 과거 신 원장이 의료산업 시찰을 위해 이스라엘의 한 병원을 방문했던 경험이 적극 반영됐다. 신 원장은 "지하 주차장이 8층까지 있는 텔아비브의 한 병원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당시 전시 상황이 되면 주차장의 절반 정도는 병실이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실제 확인해보니 주차장이 1인실 형태로 전환돼 국내에도 활용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북삼성병원은 영상 빅데이터를 활용해 AI 맞춤형 의료 서비스 제공에도 노력하고 있다. 해외 체류 중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원격 협진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외에도 스마트폰으로 진료 예약부터 결제, 온라인 증명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지상 주차장은 지하화해 주차 공간을 전부 공원으로 탈바꿈시켰다. 공원 내에는 야외분수와 둘레길을 만들어 '도심 속 센트럴파크'를 만들고자 했다. C관 로비에는 도서 1300여권을 배치해 누구든 편하게 읽거나 쉴 수 있는 문화와 힐링 공간으로 조성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