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대통령 "많은 나라가 우리나라와 협력하기를 원해"

최종수정 2021.06.14 02:52 기사입력 2021.06.14 02:52

댓글쓰기

SNS에 G7 일정 마친 소회 전해…"스가 총리 첫대면 소중한 시간, 회담 아쉬워"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마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를 통해 많은 나라가 우리나라와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대한민국은 세계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되었고, 세계에서 가장 성숙한 국민들이 민주주의와 방역, 탄소중립을 위해 함께 행동하는 나라가 됐다"면서 "이제 우리는 우리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고, 다른 나라와 지지와 협력을 주고받을 수 있는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G7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두 가지 역사적 사건이 마음 속에 맴돌았다. 하나는 1907년 헤이그에서 열렸던 만국평화회의이다. 일본의 외교 침탈을 알리기 위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타고 헤이그에 도착한 이준 열사는 그러나 회의장에도 들어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문 대통령은 "다른 하나는 한반도 분단이 결정된 포츠담회의이다. 우리는 목소리도 내지 못한 채 강대국들간의 결정으로 우리 운명이 좌우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서 달라진 한국의 국격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G7정상회의 내내 우리 국민을 대표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대한민국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아 모든 일정을 잘 마쳤다. 보건, 열린사회, 기후환경, 각 주제별로 지구촌의 책임있는 나라들이 진솔한 의견을 나눴다. 우리도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해 국격과 국력에 맞는 역할을 약속했고, 특히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 역할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가진 만남들도 매우 의미있었다. 아스트라제네카 소리오 회장과는 백신생산 협력을 논의했고, 독일 메르켈 총리와는 독일의 발전한 백신 개발 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호주 모리슨 총리와는 수소경제 협력, EU의 미셸 상임의장과 라이엔 집행위원장과는 그린, 디지털 협력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도 첨단 기술과 문화·교육 분야 등의 미래 협력을 다짐했다. 우리의 외교 지평이 넓어지고 디지털과 그린 분야 협력이 확대발전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영국(콘월)공동취재단·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