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G7에 韓·호주·인도·남아공 추가하는 것 반대"

최종수정 2021.06.13 21:56 기사입력 2021.06.13 21:56

댓글쓰기

G7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G7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주요 7개국(G7)에 한국·호주·인도·남아프리카공화국을 참가시켜 'D11'으로 확대 개편하는 것에 일본이 반대하고 나섰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G7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일본은 "게스트(손님) 국가로 한국·호주·인도를 부르는 것은 괜찮지만 G7 틀의 확대에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올해 G7 정상회의에는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게스트로 초청됐다.


의장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한국 등 4개국과 G7을 아울러 '민주주의(Democracy)11'이라는 의미로 D11이라고 개막 직전 성명에서 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 D11이 G7을 대신하는 틀로 발전할 것이라는 시각이 부상했는데 일본이 이에 반대했다는 것이다.


한국이 참가하게 되면 아시아의 유일한 G7 국가라는 일본의 지위에 영향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반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문은 "일본의 반대가 영향을 미쳤는지는 불분명하지만, 한때 부상했던 G7 확대론이 이번 정상회의 중에는 거의 사라졌고 당분간 D11 정상회의가 실현될 것 같지는 않다"고 해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