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문순 "이준석, 기존 정치권에 간적접인 탄핵…불공정 역행 않도록"

최종수정 2021.06.13 17:11 기사입력 2021.06.13 17:11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직사회책임제'의 전국 확대를 제안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직사회책임제'의 전국 확대를 제안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최문수 강원도지사는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기존 정치권에 대한 간접적인 탄핵"이라며 "아직은 축하 단계에 있지만 반페미니즘 등 위험스러운 요소가 있다"고 말했다.


최 지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후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정치, 세대교체는 시작이 됐는데 내용에 대해서는 유보적이다"라면서 "축하드리지만 방향 설정을 제대로 해서 불공정, 불평등, 빈부격차가 오히려 역행하지 않도록 방향 설정을 잘해줬음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나 새로운 체제도 (고용이나 복지) 문제를 정확하게 들여다보고 정확히 해법을 안 들여다보면 생물학적 나이만 바뀌었을 뿐이니 청년들에게 새 솔루션을 제공하지 못할 우려가 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 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론을 '신자유주의적인 속임수의 또 다른 형태'라고 지적하며 자신의 대선 공약인 '취직사회책임제'를 내세웠다.


취직사회책임제는 정부가 기업의 신규 고용에 대해 1인당 월급 10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최 지사는 "1인당 100만원씩 열 두달이면 1200만원, 114만명 실업자 (곱)하면 13조가 나온다"면서 "강원도에서 해봤다. 기업 지원이 다른 용도로 전용되지 않을까 질문도 있는데 기업에 신규 채용된 직원에게 (직접) 월급으로 넣어준 것을 확인하기 때문에 다른 용도로 쓸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