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호영, 이준석 비판 "참을 수 없는 그 입의 가벼움…당원들 우려"

최종수정 2021.06.10 10:08 기사입력 2021.06.10 07:50

댓글쓰기

국민의힘 당권 주자로 나선 이준석 후보와 주호영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로 나선 이준석 후보와 주호영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경쟁자인 이준석 후보를 향해 "'참을 수 없는 그 입의 가벼움'으로 범야권 전체가 위기에 내몰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주 후보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선이라는 건곤일척의 전쟁을 치러야 하는 선봉장을 정하는 것이지 훈수나 두는 정치 평론가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입당 막겠다는 말보다 더 듣기 거북한 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준석 후보는 오늘 아침 한 라디오 방송에서 출연해 '윤 총장이 무슨 파렴치 범죄가 있는 것도 아닌데 막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입당을 원한다면) 입당을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으면 충분했을 표현이다. 이 후보는 굳이 이렇게 표현해야 했을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과 관련해 '형사적 문제라면 덮을 수 없다'고 말해 세간의 비판을 받은 지 며칠 지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특히, 이번 전당대회 중에 이준석 후보의 이런 경솔한 언행에 대해서는 많은 당원들이 계속 우려를 표명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후보는 "당대표 한마디 한마디는 정치와 사회 전체에 상당한 파급력을 가진다. 경솔한 표현 하나가 쓸데없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불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 말 한마디에 당 지지율이 폭락하고 당이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 말 한마디에 태산같은 책임이 뒤따른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우리에겐 연습할 시간도, 시행착오를 겪을 여유도 없다"고 경고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