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커트 캠벨 美조정관 "현시점 쿼드 확대 계획 없다"

최종수정 2021.05.19 08:09 기사입력 2021.05.19 08:09

댓글쓰기

사진출처:AFP연합

사진출처:AFP연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이 지금 시점에서 쿼드를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캠벨 조정관은 18일(현지 시간)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쿼드는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가 민주주의가 각나라의 국민과 전 세계를 위해 무엇을 함께 할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쿼드를 확대한다면) 이름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지역 내 협력을 계속 확대할 방법이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여기에는 한국과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을 비롯한 다른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언은 쿼드 확대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도 역내 국가나 지역과 협력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한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직후 중국 견제 기치를 내걸고 쿼드 외교장관회의에 이어 쿼드 정상회의까지 개최하는 등 4개국 결집에 나서고 있다.

그는 또 한미 정상이 한국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백신 공급 강화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캠벨 조정관은 “미국과 한국 모두 중요한 백신 제조국”이라며 “우리는 백신의 글로벌 공급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협력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미국과 한국 모두 기술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라며 “우리는 두 나라가 이 중요한 문제에 협력할 새 방법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