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진석 "이준석·홍준표, 입조심하자"…이준석 "윤석열 눈치 볼 이유 없다"

최종수정 2021.05.13 20:09 기사입력 2021.05.13 14: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이준석 전 최고위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 등을 거센 발언을 두고서 자제를 촉구했다. 전당대회를 앞둔 시점에 당의 이미지를 손상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표현의 자유를 허락하라면서, 당내 구성원에게는 막말프레임을 적용하는 것은 이중잣대라고 반박했다.

정진석 "이준석·홍준표, 입조심하자"…이준석 "윤석열 눈치 볼 이유 없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시사평론가로 더 유명한 이준석씨의 말이 위태롭다"면서 "아무리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지만, 당의 중진의원을 ‘아저씨’로 불러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당의 많은 분들이 영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을 ‘육우’ ‘수입산 소고기’로 비유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전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는 '아저씨'로 불렀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며 '육우'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

정 의원은 홍 의원을 상대로 "거센 말 제발 거둬달라"며 "검찰총장 지낸 이를 ‘조폭 리더십’이라고 하면, 홍대표님이 몸담았던 대한민국 검찰이 조폭 조직이냐"고 호소했다.


그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다고는 하지만 이런 부적절한 말들이 리 당의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자신들은 역동적이고 생기발랄하다고 생각하는 말들이 자칫 경거망동으로 비쳐지지 않는지 유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전당대회는 당이 하나 되는 용광로여야 한다"며 "품위를 잃어서는 안 된다. 다시 막말 정당 프레임을 스스로 뒤집어 쓸 생각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외부의 훌륭한 지도자들이 국민의힘으로 합류하는데 주저함이 없도록 당내 여건을 마련해야할 책임은 오롯이 우리에게 있다"고 호소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정 의원의 비판에 대해 SNS를 이용해 "과도하다"며 반박했다.

정진석 "이준석·홍준표, 입조심하자"…이준석 "윤석열 눈치 볼 이유 없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는 "당에 소속된 입장에서 외부인사가 당에 들어와서 선거를 치르는 것이 옳다고 입장을 밝히고, 그것을 소고기 원산지 표기정책에 비유했다고 해서 막말로 규정지는 것은 과도한 지적"이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대선지지율이 다소 높다고 해서 당이 그의 눈치를 살펴 정치적 표현까지 자제할 이유는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현직 대통령에게는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허용하라고 주장하면서 우리 당 내에서는 대선주자에게 비유를 들어 조언했다고 막말 프레임을 가동시키는 것은 이중잣대"라고 비판했다.


주 전 원내대표에 대해 아저씨 등의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도 "'아저씨들 이야기'라는 표현은 줄이면 '아재토크'라면서 "이게 왜 정치적으로 쓰면 안되는 용어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