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새 접근방식 필요"…商議 회장단 첫 회의

최종수정 2021.05.12 17:24 기사입력 2021.05.12 17:24

댓글쓰기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제공=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제공=상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서울상의 회장단회의를 주재했다. 취임 후 첫 회의로 개편된 회장단 간 상견례를 겸해 앞으로 역점사업방향을 논의했다고 상의는 전했다.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지속발전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이야기했다. 시대흐름에 맞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찾고 경제·사회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는 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회장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기술변화와 사회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사회문제 해법 찾는 일에 기업부문에서도 더 적극적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상의는 전했다.

최 회장은 "지금은 우리만의 입장이 아닌 국민과 정부, 그리고 국회 관점에서 문제를 재정의하고 해법을 고민하고 경제현안 대응방식에도 새로운 접근방식이 필요한 때"라며 "상의가 구심점이 돼 조금씩 변화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공영운 현대차 사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이순형 세아제강지주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정기옥 LSC푸드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우태희 상의 부회장 등 회장단 17명이 왔다.


최태원 "새 접근방식 필요"…商議 회장단 첫 회의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