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며느리·딸, 비밀경호국 요원들과 부적절 관계였다"

최종수정 2021.05.12 15:12 기사입력 2021.05.12 14:03

댓글쓰기

티파니 트럼프

티파니 트럼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전 며느리와 딸이 비밀경호국 요원들과 부적절한 관계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가디언은 11일(현지시간) 캐럴 르닉 워싱턴포스트 기자가 다음 주 출판하는 책 '실패 제로, 비밀경호국의 흥망성쇠' 사본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르닉은 책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의 부인이었던 바네스 트럼프가 가족에게 배정된 요원 중 한 명과 사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바네사 트럼프는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2018년 3월 이혼했다. 르닉은 "해당 요원은 당시 바네사 트럼프의 공식 경호원이 아니었기 때문에 징계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막내딸 티파니 트럼프도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 경호 요원과 이례적으로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르닉은 "비밀 경호권 간부들이 티파니 트럼프가 키가 크고 잘생긴 요원과 얼마나 가까운지 우려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비밀경호국 요원들은 보호 대상인 사람들과 개인적인 관계를 맺는 것이 금지된다. 르닉은 "티파니 트럼프와 해당 요원은 아무 일이 없었다고 했지만 요원 업무 특성상 시간을 홀로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티파니 트럼프에게는 결국 다른 요원이 배정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과체중이거나 키가 작은 요원들을 직무에서 배제하려 했다는 점도 밝혀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뚱뚱한 사람들이 경호 임무에서 빠지기 바란다"며 "거리에서 뛰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나와 내 가족을 지키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