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이 넘긴 공 받아친 與초선 “최소 1명, 靑에 부적격 권고”

최종수정 2021.05.12 20:52 기사입력 2021.05.12 13:41

댓글쓰기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 지도부에
“靑에 부적격 권고” 공식요구
당 지도부도 별개로
‘최초 1명 낙마 불가피하다’ 의견 전달

文이 넘긴 공 받아친 與초선 “최소 1명, 靑에 부적격 권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부적격 논란이 있는 장관 후보 3인방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여당 내부에서 반기를 드는 움직임이 공식화됐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는 12일 오전 회의를 열고 "최소한 1명 후보자는 부적격이라는 의견을 청와대에 강력 권고하는 안을 (지도부에) 요구할 것"이라는 입장을 모았다고 ‘더민초’ 간사 고영인 의원이 회의 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고 의원은 누구를 낙마시키길 요구하는 것이냐에 대해 특정인을 지목하지 않으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엄격한 잣대를 존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고 1명은 부적격이란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논란 속 3인 후보자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등이다. 초선의원 모임 뿐 아니라 당 지도부도 이날 ‘최소 1명 낙마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적으로 들어온 건 확인된 바 없다"고 했다.

일련의 움직임은 지난 10일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세 후보자에 대한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다"는 의견을 모은 것에서 상당히 달라진 당내 기류를 반영한다. 특히 현 정부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합의 채택 등 야당 동의 없이 임명을 강행한 사례가 지금까지 총 29번이라는 ‘부정적 여론’도 의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이 이들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14일까지 다시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해놓고 기다리는 중이라, 14일까지 관련 논의는 더 진행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의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서 ‘임명 강행’ 의지는 확인됐지만 민주당 입장에선 이를 순순히 따르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대통령이 이들 임명을 강행한다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 청문회, 원구성 재협상 등에서 또다시 여야 ‘강대강 대치’가 되풀이될 수밖에 없는 현실도 감안해야 한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일부 ‘부적격’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면서 송영길 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향해 "결단의 문제이지 숙고의 시간은 아니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 재송부 시한인 14일 문 대통령은 당 지도부와 첫 상견례를 갖는다. 송 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까지 당내 의견을 수렴한 뒤 대통령에게 최종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가 ‘당 주도의 국정운영’을 언급해온 만큼, 초선 의원들이 모은 의견처럼 ‘최소 1명은 버리고 가자’는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현재로선 커 보인다.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대응 방식은 향후 여야 관계와 정국 경색 여부뿐 아니라 당·청 관계 정립 방향에도 큰 영향을 줄 수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