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스닥 2.5%↓·다우도 출렁‥테슬라·아크·쿠팡·도지코인 수모(종합)

최종수정 2021.05.11 08:22 기사입력 2021.05.11 06: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에서 기술주들이 일제히 폭락했다. 기술주 하락에 강세를 보이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까지 장 막판 하락 반전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10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34.94포인트(0.10%) 떨어진 3만4742.82에, S&P500지수는 44.17포인트(1.04%) 내린 4188.43에, 나스닥지수는 350.38포인트(2.55%) 급락한 1만3401.86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들은 개장 초부터 일제히 하락했다. 불룸버그 통신은 상품가격 급등이 인플레이션을 불러올 것이라는 우려가 기술주들의 발목을 잡았다고 평했다.

블룸버그는 오는 12일에 발표될 4월 소비자 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키울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인플레 우려가 반영되며 미 10년물 국채금리도 장 막판 다시 1.6%대로 올라섰다.


기술주 추락은 다우지수까지 끌어내렸다. 다우지수는 유화 주가 강세를 보이며 장중 사상 처음 3만5000선을 돌파하기도 했지만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엑손모빌과 셰브런의 주가는 장중 2% 이상 올랐으나 이후 오름폭을 축소해 각각 0.24% 상승, 0.25%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2센트(0.02%) 오른 배럴당 64.9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해킹 피해로 운영을 중단해 유가를 자극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측이 이번 주말까지 운영 정상화를 예고하면서 투기 심리는 제한됐다. 하루 전 4%나 급등했던 휘발유 선물은 0.31% 상승한 갤런 당 2.13달러로 마감했다.


주요 기술주들은 일제히 추락했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이 일제히 2~3%씩 추락했다. 알파벳과 페이스북은 광고 수익 하락을 예상한 시티그룹의 보고서 영향으로 각각 2%와 4%씩 추락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6.4%나 급락했다. 캘리포니아주가 테슬라 공장의 대기질 규정 위반과 관련해 100만달러규모의 벌금 부과에 동의했다는 소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기술주 급락 영향으로 캐시 우드의 아크 이노베이션 ETF는 5%나 추락하며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백신 관련 업체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1분기 순익과 매출이 모두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는 소식에 주가가 10% 이상 올랐다. 반면 모더나 주가는 약세를 면치 못했다.


상장 후 주가가 계속 흘러내리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는 반등을 보이며 11% 나 상승했다. 반면 쿠팡은 4.7% 하락해 37달러에 마감하며 상장 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쿠팡은 최근 낙폭이 확대되며 공모가 35달러를 위협하고 있다.


가상화폐는 희비가 엇갈렸다. 비트코인은 4.5% 하락해 5만5000달러대를 기록 중이고 도지코인은 20%가 하락해 45센트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사상 처음 4000달러를 돌파한 후 소폭 하락해 3900달러대에서 매매되고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