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현 "文정부 4년, 아마추어 선무당정권·대한민국 흑역사"

최종수정 2021.05.10 11:07 기사입력 2021.05.10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취임 4주년을 맞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아마추어 선무당정권’, ‘정부 수립된 후 가장 치욕스러운 흑역사’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10일 김 대표대행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내로남불로 점철된 문재인 정권의 4년은 대한민국의 흑역사가 됐다"면서 "탈정파적 소통, 통합, 협치로 위기극복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사람이 먼저라면서 공정과 정의, 평등을 내세운 지난 4년은 한마디로 아마추어 선무당정권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준 시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대행은 "국민과 야당을 가두리양식장 속 물고기처럼 가둬두고 마치 도덕 선생이라도 되는 양 훈계하고 길들여왔다"면서 "권력층 자신은 온갖 특혜와 반칙, 불법, 탈법, 거짓 위선으로 대한민국을 갈등과 분열로 몰아세운 내로남불 4년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학 교과서에도 없는 소득주도성장(소주성)과 계획성 없는 즉흥적인 복지 정책으로 일자리가 사라지고 소득격차가 더 커졌다"면서 "야당의 반대를 무시한 채 밀어붙인 탈원전 정책과 부동산 3법은 우리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를 고사시켰고, 집값과 전·월세 폭등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대행은 "백신 수급 과정에서 보여준 우리 정부의 허술함은 우리 국민의 생명에 대한 위협을 노출시켰고 가짜 평화쇼로 북한의 눈치를 살피는 동안 북한의 비핵화는커녕 핵무장만 강화하도록 도와줬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제 남은 시간 1년 동안 문 대통령은 국가적 위기 앞에서 더이상 시간을 낭비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 대표대행은 "남은 1년 무엇보다 국민과 정부, 여야 정치권이 한마음으로 똘똘 뭉칠 수 있도록 탈정파적 소통과 통합, 협치를 위한 대타협의 리더십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부동산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고 백신의 원활한 수급을 위한 국회 백신사절단을 제안했는데 1주일 넘게 묵묵부답"라며 "아직 답변 없는 정부 여당은 오늘까지 답변을 할 것을 다시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권한대행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발탁과 관련해 김외숙 인사수석 경질을 요구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