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 지지율, 바닥 찍고 반등…취임 4주년 지지율 36%[리얼미터]

최종수정 2021.05.10 09:11 기사입력 2021.05.10 0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을 맞은 10일, 국정 지지율이 소폭 올라 30%대 중반대로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文 지지율, 바닥 찍고 반등…취임 4주년 지지율 36%[리얼미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4일, 6~7일 총 4일간 전국 18세 이상 성인 2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대비 3.0% 포인트 오른 36.0%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2.3%포인트 내린 60.3%로 집계돼,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가 24.3%포인트로 전주(29.6%포인트)에 비해 좁혀졌다. '모름·무응답'은 3.7%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이후 보였던 박스권 흐름에서 변화가 생겼다는 분석이다.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33.5%)에서 10.0%포인트 올라 가장 많이 상승했고, 대구·경북(25.7%), 서울(33.8%)에서 각각 전주대비 3.6%포인트, 2.4%포인트씩 올랐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에서 지지율이 소폭 반등했다. 40대(50.4%), 50대(42.4%), 60대(29.1%) 등에서 지지율은 전주대비 각각 9.5%포인트, 8.6%포인트, 2.9%포인트씩 올랐다. 그러나 20대(25.7%)와 30대(37.6%)에서는 1.2%포인트, 2.6%포인트씩 하락했다. 특히 2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68.3%로 나타나 70대 이상(70.1%) 다음으로 가장 높았다.


리얼미터 측은 문 대통령 지지율이 반등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특별 방역 점검 회의를 주재하면서 코로나에 적극 대응하는 모습과 대통령 '비난 전단' 모욕죄와 관련해 처벌 의사를 철회한 것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또한 송영길 신임 민주당 대표와 회동하면서 청와대와 당이 협력하는 모습을 보인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고 봤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대통령 지지율이 바닥을 찍고 상승하는 모양새"라면서 "오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임기말 국정방향 내용과 향후 백신 공급, 인사 청문회 낙마 폭 등에 따라 이번주 여론에 변동이 있을 것으로 주목된다"고 전했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35.3%)이 전주대비 2.0%포인트 하락했고, 더불어민주당(30.2%)은 2.4%포인트 오르면서 양 정당의 격차는 5.1%포인트로 좁혀졌다. 8주 연속 오차범위 밖에서 국민의힘이 앞서기는했지만, LH투기 의혹 사건 발생 이후 양 정당의 격차는 가장 줄어든 수치다.


이외 국민의당(7.3%), 열린민주당(5.6%), 정의당(4.5%)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3만4926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015명이 응답을 완료, 5.8%의 응답률을 보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