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일유업-테트라팩코리아-SK종합화학, 멸균팩 국내 첫 재활용 위해 손 잡는다

최종수정 2021.05.06 14:00 기사입력 2021.05.06 14:00

댓글쓰기

연간 3000t 규모 복합소재 재활용…1만9000t CO₂ 저감 효과 예상

매일유업-테트라팩코리아-SK종합화학, 멸균팩 국내 첫 재활용 위해 손 잡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매일유업 , 테트라팩코리아, 주신통상, SK종합화학 등 4개사가 국내 최초로 멸균팩에서 플라스틱·알루미늄 복합소재(복합소재)를 뽑아내 재활용하는데 뜻을 모았다. 소재 생산, 완성품 제조/유통, 사용 업체 등 산업 생태계 전 과정을 아우르는 기업들이 재활용에 함께 나섰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향후 멸균팩을 비롯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SK종합화학 등 4개사는 6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딩에서 멸균팩 재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테트라팩은 글로벌 멸균팩 1위 제조업체로, 국내 멸균팩 유통량의 75%를 공급하고 있다. 매일유업 은 국내 멸균팩 최대 사용 기업이다.

4개사는 이번 협력으로 폐 멸균팩의 복합소재까지 재활용하는 길을 열어, 넓은 범위의 자원 순환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 복합소재는 산소 및 자외선 차단 기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우유, 주스 등 내용물의 장기 유통이 중요한 멸균팩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그동안 멸균팩은 종이와 복합소재로 구성되어 분리배출을 하더라도 각각의 소재를 분리해 재활용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주로 폐 멸균팩 종이 소재는 키친타월, 핸드타월 등으로 재활용되었지만, 복합소재는 전량 소각·매립되어 왔다.


참여 기업들은 이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연간 3000t 규모의 복합소재가 재활용되고, 연간 1만9000t의 CO₂저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나무 25만 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규모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매일유업 은 멸균팩 수거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복합소재로 만든 식음료 운반용 상자 도입을 검토키로 했다. 테트라팩코리아는 멸균팩의 선별·분리 재활용 설비를 지원하고, 주신통상은 폐 멸균팩에서 추출한 종이를 재활용하고, 부산물인 복합소재를 모아 SK종합화학에 공급한다. SK종합화학은 공급받은 복합소재를 물류용 파렛트(Pallet), 식음료 운반 상자 등의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최근 환경부는 2022년부터 여러 소재가 복합되어 있기 때문에 재활용이 어려운 멸균팩 등의 제품에 대해 '도포·첩합' 분리배출 지침을 적용키로 했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멸균팩은 소각·매립하는 방법 밖에 없으나, 이번에 관련 업계의 공동 노력을 통해 멸균팩을 완벽하게 재활용하게 됐다.


강동훈 SK종합화학 Green Biz추진 그룹장은 "SK종합화학은 다양한 비즈니스파트너가 친환경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여, 폐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을 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