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전 감독 속도 높인다…이번엔 대우건설

최종수정 2021.04.27 10:22 기사입력 2021.04.27 10:22

댓글쓰기

태영건설 이어 '10년간 56명 사망' 대우건설 감독
중대처벌법 제정 후 두번째
고용부 "미비점 총망라해 개선권고 후 이행 확인"

정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전 감독 속도 높인다…이번엔 대우건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부가 올해만 3명의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발생한 태영건설에 이어 10년간 사망사고자가 56명에 달하는 대우건설 전국 사업장을 28일부터 감독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태영건설 경영진에게 "안전보건방침을 전면 재수정하라"고 강력권고한 데 이어 건설현장 안전 감독 속도를 바짝 높이기로 했다. 고용부는 " 대우건설 의 안전보건관리체계의 미비점을 총망라해 기선권고를 한 뒤 권고를 지켰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대우건설 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사망사고가 발생한 건설업체다. 올해도 두 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해 특별 조치에 나서게 됐다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지난 2월23일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댐 안정성 강화사업 현장에서 암석에 깔려 근로자 1명이 숨졌고, 지난 14일엔 부산시 해운대구 주상복합 신축현장에서 이동식 크레인에 끼여 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회사는 특히 2011년부터 지금까지 총 56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해 100대 건설사 중 연평균 5건 이상 발생한 유일한 건설사였다.

고용부는 태영건설 본사 특별감독과 마찬가지로 본사에서 현장까지 아우르는 안전보건관리체계가 제대로 구축되고 작동하는지 여부를 중심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대표이사, 경영진의 안전보건관리에 대한 인식·리더십 ▲안전관리 목표 ▲인력·조직, 예산 집행체계 ▲위험요인 관리체계 ▲종사자 의견 수렴 ▲협력업체의 안전보건관리역량 제고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고용부는 대우건설 소속 전국 현장을 불시에 방문해 대우건설 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감독할 계획이다. 추락, 끼임, 안전보호구 착용 등 3대 핵심 안전조치를 중심으로 안전보건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위법 사항이 발견된 현장에 대해 작업중지, 시정조치, 사법처리 등의 조치를 할 계회깅다. 필요하면 안전관리자 증·개임 명령 등도 적극 조치할 방침이다. 태영건설의 경우 산안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2억4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은 바 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