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대통령 "트럼프 변죽만 울려, 완전한 성공 거두지 못해"

최종수정 2021.04.21 16:16 기사입력 2021.04.21 16:16

댓글쓰기

뉴욕타임스와 인터뷰, 정상회담 소감 전해…"바이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불가역적 진전 이룬 역사적인 대통령 되기를"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공개된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북한 문제 해결 노력과 관련해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라면서 "하루빨리 마주 앉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기사를 통해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두 명의 예측 불가능한 북한과 미국 지도자들이 직접 만나도록 이끌은 자신의 2018년 능란한 외교적 묘책에 대해 자랑스러워했다"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은 현실적이기도 했다.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한 자신의 작업이 흐트러지기 시작했다고 조용히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바텀업(상향식)' 접근방식의 외교전략을 펼치는 것과 관련해 "나는 바이든 대통령께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그런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뉴욕타임스는 5월 말로 예정된 문 대통령의 방미에 대해 주목했다. 뉴욕타임스는 "문 대통령의 방미는 결정적인 시기에 잡혀있다. 바이든 정부는 미국의 가장 시급한 지정학적 현안 중 하나인, 수개월 간 진행해온 대북정책 검토를 마무리하는 중"이라며 "방미는 일부 북한과의 대화를 청원하기 위한 것이고 일부 북한을 다루는 방법을 열심히 설득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폭넓은 목표를 정해놓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2018년 싱가포르 합의를 폐기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 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이 서로 양보와 보상을 '동시적으로' 주고받으면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면서 "관건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로드맵'을 고안해내는 것이라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고 전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