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민 "청년들에 지금 집 사지 않고 기다리라 신호 보내야"

최종수정 2021.04.15 17:03 기사입력 2021.04.15 17:03

댓글쓰기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부동산 정책 쇄신 필요성을 강조하며 "청년들에게 지금 집을 사지 않고 기다려도 향후 몇 년 안에 주택 구입이 가능할 것이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동산 정책도 일대 쇄신이 필요하다. 공급에 대한 신뢰를 얻지 못하면 '패닉 바잉'(공황 구매)과 가격 상승은 멈추지 않을 거다. 정말 파격적인 공급 대책이 필요한 이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을 정확히 인식해야 성찰도 반성도 의미를 가질 것"이라며 "전문가들은 시민들이 바라는 여러 문제를 실력 있게 해결하지 못해 국민적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부동산 정책에 대한 누적된 실망을 여러 자료로 입증했다. 앞으로 우리 당이 노력해야 할 과제"라고 했다.


이어 "이번 원내대표 선거와 당대표 선거는 이러한 평가를 바탕으로 당의 무너진 리더십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라며 "권한만큼 책임져야 하고, 당원들과 시민들께 비전을 제시해야 하는 무거운 책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의원은 "문제의 원인을 제대로 짚지 못한 채 내·외부의 적을 찾아 비난해서는 안 된다"라며 "아직 시민들께서 우리 당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니라는 말씀도 전문가분들께서 입을 모아 전해주셨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현실을 또렷하게 보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자"라며 "저도 함께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월여의지하도로 개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월여의지하도로 개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주택 가격 안정화 '노하우'를 공개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오 시장은 당선 직후 야당과 부동산 정책을 협의하는 자리에서 '재건축·재개발로 서울시 집값이 더 올라가지 않겠냐'는 우려에 '노하우가 있다'고 얘기하신 바 있다. 그 '노하우'가 무엇인지 매우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이미 시장은 과열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맷값 상승 폭이 반등한 것이 그 증거"라며 "특히 재건축 이슈가 있는 지역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재개발·재건축의 투자 수요를 어떻게 제어할지, 그리고 기존 세입자들이 주변 지역으로 빠져나오는 전세 및 월세 수요는 어떻게 흡수할 것인지에 대한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앞으로 가격 상승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이는 명백하게 '오세훈발(發) 집값 상승'"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그는 오 시장을 향해 "'노하우'가 있다고만 하지 마시고, 실제 어떤 대책이 있는지 정확히 말씀해주시길 바란다"며 "그래야 서울시민들도 안심할 수 있지 않겠나"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