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불룸버그 "美, 러시아에 대규모 보복 제재 임박"

최종수정 2021.04.15 15:20 기사입력 2021.04.15 15:20

댓글쓰기

러, 지난해 美 대선 기간 해킹 공격 감행한 것으로 알려져
보복 차원에서 러시아 인사 및 법인 제재·외교관 추방할 듯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지난해 대선 기간 미국 기업과 정부 기관을 상대로 해킹 공격을 시도한 러시아에 보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 당국이 정부 주요 인사와 정보기관 인사 등 총 12명에 달하는 러시아 개인들과 20여 개가 넘는 러시아 법인들에 대해 제재를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제재 조치는 이르면 오는 15일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 밖에도 미 당국은 자국 내 최대 10명의 러시아 인사들과 외교관들을 추방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대해 미 백악관과 국무부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 같은 제재 조치 시행의 가능성은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정부가 선거에 개입하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보고서가 발표된 이후 나온 것이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외국 세력으로부터 대규모 해킹 공격을 받아 미국 내 1만8000여 개의 기관들이 위협에 노출된 바 있다. 당시 해킹 공격은 네트워크 소프트웨어 일종인 '솔라윈즈'(Solarwinds)의 취약성을 이용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미 정부기관들과 100여 개가 넘는 미국 기업들이 피해를 봤다.


이후 정보 당국은 해킹 공격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했다. 이 밖에도 지난 대선 캠페인 기간, 러시아 정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허위 정보를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러시아 정부의 해킹 공격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미 당국이 러시아 정보기관과 연계된 단체들을 대상으로 한 제재도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역시 15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불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미국이 15일 제재 조치 시행과 함께 러시아 대외정보국을 솔라윈즈 해킹 사건을 주도한 기관으로 지목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지난 13일 바이든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 간 통화에서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당시 통화에서 두 정상은 양국 간 외교 문제에 대해 정상 회담 개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푸틴과의 정상 회담 개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투자자들은 양국 간 외교적 긴장관계 완화와 제재 조치로 인한 리스크 해소 등을 기대해왔다. 하지만 이날 미국의 강력한 제재가 시행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외교 관계 악화로 인한 시장 리스크가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게 됐다.


불룸버그통신은 "이번 주 시행될 제재에 이어 러시아 채권 등을 정조준하는 등 추가적인 조치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