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지화·전동화·이미지쇄신…현대차·기아, 中시장 재도약 전략 공개

최종수정 2021.04.15 15:05 기사입력 2021.04.15 15:05

댓글쓰기

중국 전략 발표회 '라이징 어게인, 포 차이나(Rising again, For China)' 성료

현지화·전동화·이미지쇄신…현대차·기아, 中시장 재도약 전략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기아 가 중국 시장에서 재도약을 위해 현지화 연구개발(R&D)과 전동화를 강화하는 한편, 수소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브랜지 이미지 쇄신에 나선다.


현대차 · 기아 는 15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진행한 중국 전략 발표회 '라이징 어게인, 포 차이나(Rising again, For China)'에서 이같은 방안을 공개했다.

발표에 나선 이광국 현대차 · 기아 중국사업총괄 사장은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이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시장은 새로운 기회와 도전으로 가득찬 곳"이라면서 "중국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점하고 재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현대차 · 기아 는 현지화 연구개발 및 마케팅을 강화, 중국시장 특성에 맞는 상품·서비스를 개발해 낼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하반기 중국 상하이에 선행 디지털 연구소를 설립,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전동화, 공유 모빌리티 등과 관련한 기술개발에 나선다. 기존 옌타이 소재 중국 기술연구소와 상해 디지털 연구소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동화 라인업도 대거 확장한다. 현대차 · 기아 는 우선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기차 모델을 중국시장에 내놓는다. 또 하이브리드 모델,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 오는 2030년까지 총 21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이다.

중국서 수소산업 생태계도 확장한다. 우선 오는 2022년 하반기엔 현대차 그룹 최초의 해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및 판매법인인 HTWO 광저우가 문을 연다. 약 20만7000㎡ 규모의 HTWO 광저우를 통해 중국시장에서의 수소 생태계 구축을 본격화 하겠단 구상이다. 아울러 올 하반기엔 세계 최다 판매 수소전기차인 '넥쏘'를 중국에 출시한다.


브랜드 이미지 쇄신에도 나선다. 베이징현대는 지난해 선보인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인 '에이치 스마트 플러스(H SMART+)'를 통해 혁신적 브랜드로 육성하며, 둥펑위에다 기아 는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진행 중인 브랜드 리런칭 활동을 통해 이미지 쇄신을 노린다.


이와 함께 현대차 · 기아 는 상품라인업의 최적화도 추진한다. 현재 21개인 내연기관 모델은 오는 2025년까지 14개로 축소하며, C·D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급, D승용 차급 등 중대형 프리미엄 모델 라인업의 상품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엔 신형 쯔파오 등의 신차도 출시 예정이다.


특히 베이징현대는 하반기 중국 전용 다목적차량(MPV)와 투싼 하이브리드를, 둥펑위에다 기아 는 신형 카니발을 투입하는 등 그간 상품을 운영하지 않았던 차급에 신차를 투입, 중국 시장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할 계획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