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엔플러스, 이차전지 도전재 소재 CNT-하이브리드 액상 그래핀 상용화…'연내 매출 기대'

최종수정 2021.04.15 13:58 기사입력 2021.04.15 13: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엔플러스 는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그래핀과 탄소나노튜브(CNT)를 결합한 복합 도전재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도전재 솔루션은 양산시 연간 2500t 규모로 생산할 수 있으며 약 600억원 규모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도전재 주요 소재는 국내 대표 검증기관으로부터 우수한 물성을 갖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이엔플러스 가 개발한 탄소나노튜브가 기존 도전재인 카본보다 분체저항이 60% 이상 개선됐다는 시험 결과를 밝혔다. 탄소나노튜브를 적용한 '그래핀-탄소나노튜브' 복합 도전재 솔루션은 한국고분자시험연구소로부터 기존 제품 대비 3배 이상 개선됐다는 시험 결과서를 받았다.

도전재 솔루션은 탄소를 다양한 용제에 분산시킨 슬러리 형태 소재로 이차전지 양극과 음극 사이에 전기와 전자 흐름을 돕는다. 탄소나노튜브는 차세대 도전재 가운데 하나로 인장강도가 철의 100배, 전기전도성이 구리의 1000배에 달해 '꿈의 신소재'라 불린다. 기존 도전재인 카본과 비교할 때 사용량을 줄이면서도 에너지밀도를 높일 수 있어 이차전지의 충전속도와 효율을 개선할 수 있다.


이엔플러스 관계자는 "그래핀-탄소나노튜브 복합 도전재 솔루션은 생산 후 1개월이 지나도 침전물 발생이 없고 점도가 유지되는 등 도전재의 핵심인 분산이 지속했다"며 "전기전도도가 우수한 복합 도전재 솔루션 제품으로 이차전지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중국의 주요 경쟁사가 탄소나노튜브를 외부에서 공급받아 도전재 솔루션만 공급할 수 있지만 이엔플러스 는 관계회사 스텐다드그래핀으로부터 그래핀을 공급받고 전기전도도가 우수한 탄소나노튜브를 자체 생산하기 때문에 경쟁사보다 원가경쟁력이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과 해외 고객과 판매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차전지를 공동개발해온 그리너지로부터 구매의향서를 받아 곧 매출이 발생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차전지의 이노베이터'라는 평가를 받는 그리너지는 올 하반기 판매 예정인 이차전지 제품에 이엔플러스 의 도전재를 적용할 계획이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