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인이 양모, 경찰에 거짓 진술 뒤 증거 유무 확인 정황

최종수정 2021.04.14 18:21 기사입력 2021.04.14 18:21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경찰에 거짓 진술을 하고 남편을 통해 증거가 남아있는지 확인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심리로 열린 공판 기일에서 검찰은 양모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했다.

이 대화에서 장씨는 "경찰에 10분 정도 (아이를) 차에 뒀다고 말했는데 사실 더 둔 것 같다"며 "차량 블랙박스가 언제까지 저장되는지, 영상이 남아있는지 확인해달라"고 안씨에게 부탁했다.


장씨는 블랙박스에 영상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는 것을 확인하고 "다행"이라고 안도했다. 또 "이게 무슨 고생이냐. 신고한 X이 누구냐"라고 하기도 했다.


장씨 측은 "피고인은 입양 초기까지 아이에게 애정이 있었다"며 장씨가 작성한 육아일기를 증거로 제출했다. 일기에는 '아이가 점차 마음을 열고 있는 것 같아 감사하다', '입양 절차가 마무리되고 정식으로 아이와 가족이 되어 감사하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정빈 가천의대 석좌교수는 정인이가 발이나 손을 통해 가해진 강한 외력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술했다. 이 교수는 "팔을 들고 옆구리를 각목 등으로 가격하거나, 팔을 비틀어 부러뜨린 듯한 상처도 발견됐다"며 "절단된 췌장 역시 사망 당일 이전에도 손상을 입었던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