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기 1년 3개월, 오세훈 시장 공관 대신 자택서 출퇴근

최종수정 2021.04.12 14:38 기사입력 2021.04.12 14:38

댓글쓰기

코로나19로 어려운 사회 분위기·예산 절감 위해 공관 운영 않기로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중구 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중구 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오세훈 서울시장 재임기간 중 서울시장 공관을 운영하지 않는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코로나19로 많은 시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여 공관 사용 없이 자택에서 출·퇴근할 뜻을 밝힘에 따라 취해진 결정이다. 당초 서울시는 제38대 서울시장 취임에 맞춰 공관 임차 등을 검토한 바 있다.

공관은 단순 주거 공간이 아닌 공적 공간으로 시·공간적 공백없는 안정적인 시장 직무수행, 국내외 주요인사 접견 등을 위해 운영됐으나 공관을 운영하지 않음에 따라 공관 임차료, 운영비 등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신축 중이던 한남동 시장공관을 중소기업 비즈니스 전용공간인 ‘파트너스하우스’로 변경해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낭비없는 시정 운영을 위해 본인부터 솔선하겠다”며 “어려움과 고통 속에 있는 시민을 챙기는 정책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