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춘 "엘시티 특혜분양 명단 공개하고 공수처 조사해야"

최종수정 2021.03.09 14:22 기사입력 2021.03.09 14:22

댓글쓰기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공천장 수여식에 참석, 이낙연 대표에게 공천장을 받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공천장 수여식에 참석, 이낙연 대표에게 공천장을 받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선거 후보가 엘시티 특혜분양 명단을 공개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운대 엘시티(LCT)와 관련한 특혜 의혹이 또 터져 나왔다. 분양 과정에 특혜가 있었고, 그 리스트를 언론이 확인했다는 것"이라며 "보도에 의하면, 특혜 분양 리스트에는 현직 국회의원과 전직 장관, 검사장, 법원장 등 고위 공직자와 유명 기업인, 금융그룹 회장, 병원장, 지역 언론사 대표 등 100여명의 이름이 빼곡히 적혀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특혜 내용은 간단하다. 정상적인 분양절차를 무시하고 이들에게 미리 원하는 평형대와 층을 빼 주었다는 것이다. 이 특혜의 결과를 유추하는 것도 어렵지 않다. 엘시티는 분양권에 수억원대의 프리미엄이 붙기도 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인기있는 층과 평형대를 선점하게 해 주는 것은 보이지 않는 현금다발을 안겨준 것과 같다. 이 과정이 아무 대가 없이 이루어졌을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없다"고 썼다.


김 후보는 "엘시티는 사업을 시작할 때부터 마르지 않는 비리와 특혜, 의혹의 샘이었다. 20대 국회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현직 국회의원이 엘시티 개발사업 인허가 과정에 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면서 "언론과 수사기관은 명단을 공개하고, 털끝만큼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단호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미 2017년 부산 참여연대가 특혜분양이 의심되는 43명을 고발한 건에 대해 회사 관계자 단 2명만 기소하고 나머지를 모두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공수처가 나서야 한다"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