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살 딸, 학교도 못가고 사기에 가담"…친부, '닭뼈 사기 가짜부부' 엄벌 호소 靑 청원

최종수정 2021.03.07 04:21 기사입력 2021.03.06 21:13

댓글쓰기

사진 =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화면 캡처

사진 =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가족행세를 하며 "음식에서 닭 뼈가 나왔다"는 거짓말로 합의금을 편취해 공분을 산 '닭뼈 부부사기' 사건에 대해 아이의 친부가 "딸이 학교도 못 다니고 두 사람의 사기에 이용당했다. 두 사람을 엄벌에 처해달라"고 호소했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궁금한 이야기 Y 닭뼈 부부사기단'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지난 1월 29일 방송분 '닭뼈 부부사기단' 아이의 아버지라고 밝힌 청원인은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친딸을 찾아 헤맸다"라며 운을 뗐다.


청원인은 "딸은 학교에 다녀야 할 나이에도 입학하지도 못하고 전 아내와 그의 남자친구와 함께 다니며 사기에 이용당했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다행히 방송을 통해 딸을 찾을 수 있었고, 딸을 이용한 사기꾼들은 군산 교도소에 구속되었다"라고 했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월 29일 전파를 탄 이른바 '닭뼈 부부 사기단'의 엄벌을 호소하는 청원글이 게시됐다.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월 29일 전파를 탄 이른바 '닭뼈 부부 사기단'의 엄벌을 호소하는 청원글이 게시됐다.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청원인은 "있어서는 안 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아이 엄마와 그 남자친구는 아동방임, 아동학대, 사기 등의 혐의를 가지고 있음에도 혐의들이 죄명에 전부 포함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억울하게 학교도 못 다니고 두 사람의 사기에 이용당한 딸을 생각해서라도 두 사람의 엄벌을 촉구하고 싶다. 다음 주 월요일에 첫 공판이 있다고 한다.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이들을 엄벌로 다스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재차 강조했다.


3월 6일 기준 해당 청원은 291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닭뼈 부부 사기단'과 함께 다니며 사기에 이용된 딸의 친부/ 사진 =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화면 캡처

'닭뼈 부부 사기단'과 함께 다니며 사기에 이용된 딸의 친부/ 사진 =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지난 1월 29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는 음식에서 뼛조각이 나왔다며 항의해 합의금을 받아 가는 가족들의 이야기가 방영됐다.


아버지, 어머니, 어린 딸로 구성된 한 가족은 전국 음식점을 돌며 이같은 사기 수법으로 합의금을 받아냈다. 그러나 이들은 가족이 아니었고, 아이의 친아빠는 따로 있었다.


아이의 친아빠는 "어느 날 갑자기 아이 엄마랑 연락이 끊겼고 이혼한 전 부인이 아이를 데리고 도망간 것 같다"라며 "올해가 9살인 아이를 학교도 안 보내고 그냥 데리고 다니는 것이다. 범죄를 저지르면서 그러고 다니는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한 바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