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3·1 운동은 민족 자주권 위한 애국투쟁…일제, 야수적 탄압"

최종수정 2021.03.01 11:03 기사입력 2021.03.01 11: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북한이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3·1운동은 민족의 자주권을 위한 애국투쟁이라고 밝히고 일제의 탄압을 규탄하는 한편, 사죄와 배상을 요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위광남 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 실장과의 대담 형식 기사에서 "3·1 인민봉기는 일제에게 빼앗긴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한 애국투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신문은 "3·1 인민봉기는 우리 나라 민족해방투쟁사에 자기의 뚜렷한 자욱을 남긴 전민족적 반일항쟁"이라며 '일제 침략자들은 조선에서 세계 역사상 유례없는 잔인무도한 총독정치를 실시하면서 우리 인민을 야만적 방법으로 통치했다'는 김일성 주석의 교시를 인용하기도 했다.


이어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우리 인민은 나라의 자주독립과 민족의 해방을 위한 정의의 투쟁에 떨쳐나섰던 애국자들과 혁명가들을 잔인하게 학살하고 식민지 통치 전 기간 수많은 청·장년들을 노예로 만들고 살해한 일제의 만고죄악을 절대로 잊지 않을것이며 철저히 계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 실장과의 대담에서 위 실장은 "3·1 인민봉기는 일제의 야만적인 무단통치하에서 모진 수모와 학대를 받으며 살아온 조선민족의 쌓이고 쌓인 울분과 원한의 폭발로서 자주독립을 위한 우리 인민의 정의의 투쟁"이라며 "3·1 인민봉기는 평화적인 시위였지만 일제는 완전무장한 침략무력을 동원했다"고 규탄했다.

일본이 '특별검거반'을 조직해 국민들을 탄압한 사실을 지적하기도 했다. 위 실장은 "일제는 특별검거반이라는 것을 만들어 시위현장에서만이 아니라 시위가 일어났던 지역의 마을들을 습격해 애국적 인민들에 대한 체포와 투옥, 잔인한 학살만행을 감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