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강덕 포항시장 "촉발 지진피해 지원금 폭넓게 인정해줘야"

최종수정 2021.02.27 12:46 기사입력 2021.02.27 12:06

댓글쓰기

2017년 11월15일 촉발 지진 '흥해지역' 피해 사실조사 진행

이강덕 포항시장  "촉발 지진피해 지원금 폭넓게 인정해줘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26일 지진피해 사실조사가 진행중인 흥해지역을 방문, 지원금 산정을 담당하고 있는 포항지진피해조사단 소속 조사자를 격려했다.


이날 점검 대상 시설은 흥해읍 옥성리에 소재한 블록조 단층 단독주택이다. 2017년 11월15일 촉발 지진으로 주택의 거실과 방 내·외부 등 여러 곳에 큰 균열이 발생했고, 화장실 타일이 파손돼 큰 피해를 겪고 있는 가정이다.

포항시는 피해금액 산정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 사실조사라는 점을 감안, 조사자들에게 주민들의 입증서류 구비 등 불편사항과 현장상황을 충분히 고려해 줄 것을 전달했다.


특히, 지진이 발생하고 3년이란 시간이 지난 상황에 입증서류 확보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보고, 현장 조사를 실시하는 손해사정사에게 입증서류가 다소 부족하더라도 인근의 피해를 살펴서 금액을 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지진 직후 매우 혼란한 상태에서 입증자료 확보 없이 수리를 진행한 경우가 많다"며 "지진특별법 취지를 살려 경제적 어려움과 고통 속에서 생활하고 있는 피해주민을 위해 사실조사 시에 시민들이 충분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폭넓게 피해금액을 산정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사실조사가 완료되면 금액산정 및 보고서 작성 절차를 거쳐 '포항지진피해구제심의위원회' 최종심사 결과에 따라 지원금 금액이 결정된다. 금액이 결정되면 1개월 이내에 지원금을 수령할 수 있다. 지원금 첫 지급은 4월말께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지진피해신청은 오는 8월 31일까지다. 피해를 입은 시민은 모두 신청이 가능하므로 작은 피해라도 피해를 입은 시민이라면 기한 내 빠짐없이 신청해야 한다.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tk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