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백신 '1호 접종자' 특정 안한다…"오전 9시 전국 동시 접종"

최종수정 2021.02.25 14:04 기사입력 2021.02.25 14:04

댓글쓰기

"요양병원·시설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 모두 '1호'"

이천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5일 서울 중랑구보건소에서 도착해 관계자가 보관소에 옮기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천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5일 서울 중랑구보건소에서 도착해 관계자가 보관소에 옮기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한 개인으로 특정하지 않고 전국에서 동시에 접종을 시작하기로 했다.


질병관리청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특정 한 명을 '1호 접종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기 보다는 접종이 시작되는 첫 날에 의미를 두고 예방접종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내일(26일)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분들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질병청은 오는 2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첫 접종이 진행되는 현장을 공개하기로 했다. 도봉구 보건소에서는 요양시설 종사자 60명 가량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먼저 9시부터 9시30분까지 30분 동안 10명이 백신을 접종 받는다.


우리나라와 같이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를 정하지 않는 경우는 해외에서도 드문 일이다. 이 때문에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불거진 1호 접종자 논란을 고려한 결정이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65세 이상 고령층 대상에 대해 임상 자료 부족을 이유로 접종 일정이 미뤄지면서 야당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자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