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연주 안된다" 국회 과방위서 방심위 두고 여야 설전

최종수정 2021.02.24 14:58 기사입력 2021.02.24 14: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방송심의위원회(방심위) 위원장에 정연주 전 KBS 사장이 내정됐다는 설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다.


국회 과방위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24일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정 전 사장의 내정설을 언급하며 "정치 이념적으로 가장 편향적, 편파적 인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방심위 공백이 없어야 한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면서도 "정치적으로 편향적인 인물을 위원장에 선임하면 공정이 무너지는 것은 비교할 수 없는 해익이다. 즉각 시도를 중지해달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의 박대출 의원도 "보도대로 정연주씨가 (방심위원장이) 된다면 방송을 죽이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표현의 자유도 말살될 것이고, 헌법의 자유도 지키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여권은 특정인에 대한 평가를 거론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며 유감을 표했다. 국민의힘이 정 전 사장을 반대한다는 이유를 앞세워 방심위 추천 자체를 지연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방심위가 빨리 꾸려져야 한다"며 "지난 번에도 7개월이 걸렸는데 이 자체가 상임위 직무유기"라고 꼬집었다. 정필모 민주당 의원은 "아직 명단도 제대로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누군 안된다'라고 특정인에 대해 인신공격을 하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지배구조 자체를 공정성 있게 바꾸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원욱 과방위원장은 "여야 간사 간 협의가 계속 지체된다고 하는 이유로 아직 추천이 들어오지 않아 추천 공문을 여야에 보냈다"며 조속한 협상을 촉구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