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경식 경총 회장 "전경련-경총 통합해 힘 강화해야"

최종수정 2021.02.24 14:55 기사입력 2021.02.24 14:55

댓글쓰기

잇딴 반기업법 통과에 "너무 무력하지 않았나…예전부터 제안"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과의 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52회 정기총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경제단체 간) 통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통합과 관련해) 두 가지 제안을 했는데 하나는 전경련과 경총이 통합해 힘을 강화하고, 여러가지 경제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 국가가 잘 나가기 위해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체제를 어떻게 가져가야 할 지를 논의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싱크탱크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다른 하나"라고 전했다.

손 회장은 또 통합이 필요한 이유로 공정경제 3법, 노동조합법 등이 경제단체의 반대에도 통과된 것, 최근 만연해지는 반기업 정서를 꼽았다. 그는 "어떻게 보면 (경제단체들이) 너무 무력하지 않았나 싶다"면서 "경제단체가 힘을 모으고 기업 친화적인 정서를 만들기 위해 그런 제안을 예전부터 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아울러 자신의 통합 제안과 관련해 "전경련 쪽에서 시기가 적절하지 않단 반응을 들었다"면서 "양 단체는 서로 등을 진 단체도 아니고 협력하고 같이 도전하는 데 이의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총은 이날 정기총회에서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을 제7대 상근부회장으로 선임했다. 경총은 또한 이번 총회에서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중점사업으로 '기업 신뢰도 제고를 위한 대국민 소통강화', '노사관계 선진화를 위한 노사협력사업'을 추진키로 의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