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간 위험자산 강세.. 코스피 숨고르기 전망

최종수정 2021.02.15 06:52 기사입력 2021.02.15 06: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설 연휴를 마치고 15일 개장하는 우리나라 증시가 당분간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설 연휴(11~12일) 간 글로벌 시장에서는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강하게 작용했다. 미국과 영국 등 글로벌 증시는 상승세를 나타났지만 글로벌 시장 대비 급격한 상승세를 나타낸 우리나라 코스피의 경우 가격 부담을 해소하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설 연휴간 글로벌 증시 강세.. 위험자산 선호
설 연휴 간 위험자산 강세.. 코스피 숨고르기 전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우리나라에서는 설 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11~12일 글로벌 위험자산의 강세는 지속됐다. 유럽과 영국의 증시 상승세가 돋보였다. 이틀 간 미국 S&P500 지수는 0.64%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 번 넘어섰다. 국제유가는 1% 이상 상승 하며, 브렌트유는 배럴당 61달러. WTI는 58달러를 넘어섰다. 금은 1%대 하락세를 기록했고, 달러는 강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이는데 그쳤다.

미국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와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가 상승의 동력이 됐다. 시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기부양정책(1.9조달러)이 이달 의회를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와 옐런 재무장관의 추가 부양정책 시행 촉구발언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또 양호한 미국 기업의 실적, 10만명을 하회한 코로나19 확진자수 감소 등이 증시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연휴 간 발표된 경제지표 결과는 부진했다. 미국 미시건대 2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76.2로 예상치(80.8)에 크게 못 미쳤다. 전월(79.0)대비로도 부진했다. 당초 전월 대비 개선세를 기대했던 시장에 실망감을 줄 만한 변수로 작용했다.


미 채권금리는 분기점을 넘어섰다.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으로 30년물,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2%, 1.2%를 상회했다. 경제지표 부진, 채권금리 상승이라는 조합은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기는 역할을 했다. 국제유가도 공급과잉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미국/사우디 간 동맹 약화 우려 등이 유가를 올리는데 기여했다.

설 연휴 이후 코스피는 숨고르기 전망
설 연휴 간 위험자산 강세.. 코스피 숨고르기 전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경민 대신증권 전략 담당 연구원은 "우리나라 코스피는 11월 이후 1월초까지 독보적인 강세를 보였다"며 "글로벌 증시와 코스피 간 60일 수익률 차이는 1월 11일 26%p까지 확대됐고 이는 2002년 이후 최고치"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10%p까지 아웃퍼폼 폭이 줄었지만, 코스피의 단기 가격부담이 해소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가격/밸류에이션 부담 속에 지난해 4분기 실적시즌 부진은 글로벌, 미국 증시 대비 코스피의 상대적 약세로 이어지고 있다. 코스피는 빨리, 앞서, 멀리 달린데 따른 숨고르기 국면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