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U+키오스크’ 오프라인 매장 도입… “요금납부도 3분이면 끝”

최종수정 2021.01.28 09:00 기사입력 2021.01.28 09:00

댓글쓰기

LG유플러스, ‘U+키오스크’ 오프라인 매장 도입… “요금납부도 3분이면 끝”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LG유플러스 가 매장 방문고객이 간단한 본인확인만으로 유심개통을 비롯해 요금 조회·납부 등 통신업무를 스스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U+키오스크’를 도입한다. 직원과 직접 소통하기 어려운 외국인을 위한 영어 지원 기능도 탑재했다.


LG유플러스는 전국 주요 30여개 오프라인 매장에 ‘U+키오스크’를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달부터 U+키오스크를 MZ세대 및 유동인구가 많은 전국 주요 LG유플러스 직영점과 가족 세대원이 많이 방문하는 롯데하이마트, 홈플러스, GS25 등 총 30여개 매장에 도입해 시범 운영 중이다. 고객 반응 및 매장 업무 효율성을 고려해 연내 추가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먼저 자급제폰 또는 중고폰으로 개통을 원하는 고객은 U+키오스크가 설치된 매장에 방문해 간단한 휴대폰 및 신용카드 ARS 본인인증 과정을 거쳐 비대면으로 약 3분 만에 요금제 가입 및 유심 개통을 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고객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자사 매장 외에도 자급제폰 또는 알뜰폰 유심 구매가 가능한 대형마트와 편의점에도 U+키오스크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매장 직원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요금 수납 등 통신업무도 고객 스스로 손쉽게 처리가 가능해졌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고객 편의성은 물론 매장 측면에서도 반복되는 업무처리 비중이 감소하며 대면 상담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매장과 고객 특성을 고려해 자사 매장에 설치된 U+키오스크는 LG유플러스 기능을, GS25와 홈플러스는 알뜰폰 기능을 제공하고, 롯데하이마트는 LG유플러스 및 알뜰폰 기능을 모두 제공한다. 알뜰폰은 현재 ‘U+알뜰모바일’을 지원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기능을 지원하는 U+키오스크에는 1분기 내 요금제 변경, 번호 변경, 청구서 변경 등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U+키오스크를 통해 유심을 개통하는 고객 대상 2월 말까지 유심 구매비용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김남수 LG유플러스 디지털사업담당 상무는 “앱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비대면으로 가능한 송금과 같은 단순 업무도 은행 ATM기기를 이용하는 고객이 많은 것과 같은 개념”이라며 “U+키오스크를 통해 통신생활에서도 비대면 생활화의 첫 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