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오 "나경원·오세훈 시장 되려면 진즉됐지. 전반적으로 부족해"

최종수정 2021.01.27 16:53 기사입력 2021.01.27 16:53

댓글쓰기

"박영선, 참신해보이지 않고…우상호, 인지도 낮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재오 국민의당 상임고문이 나경원·오세훈 등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해 여야 전반의 후보에 대해 '시장이 되려면 진즉 됐다' 등 표현을 쓰며 인색한 평가를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7일 이 고문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두 분(나 후보, 오 후보)은 이미 정치적 이미 평가를 받은 분들 아니냐"며 "국회의원도 여러 번 했고 또 시장도 했고 시장 출마도 해봤고, 그래서 그 사람들이 시장이 되려면 진작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라고 하는 것이 뭐 그동안 많이 발전할 수도 있고 하니까 속단할 수는 없지만 썩..."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 고문은 자당 소속 후보들에 인색한 평가를 내린 것과 관련해 "섭섭해하는 거는 섭섭해하는 거"라면서도 "전반적으로 서울시를 맡기기에는 좀 부족하다, 그런 평들"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박영선, 우상호 후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인색한 평가를 했다. 그는 "박 후보는 이미 한번 검증받은 사람 아니냐"면서 "정치적 능력에 대해서는 그렇게 참신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 후보에 대해서도 "시장 후보 떨어지면 다음에 국회의원 출마 안 하겠다 이렇게 걸고 나오니 일단 시장 하려는 의지는 대단하다"면서도 "인지도가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이 고문인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 아쉬움을 토론했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안한 야권 경선 플랫폼 개방 제안을 두고서 "마땅히 받았어야 했다"면서 "국민의힘 후보든 안 대표든 누구든 간에 주관인 국민의힘이 하는데 일단 야권 단일후보 뽑는 데 다 참여해라. 예비후보 털어내고 한 4명이나 5명 놓고 마지막 국민 경선해서 뽑자 이렇게 하는 제안이 맞았다"고 말했다.

그는 "김종인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에서 국민의힘 지지도가 오르니까 국민의힘 후보, 안 대표, 민주당 후보 3자가 붙으면 국민의힘 후보가 되지 않겠냐 이런 꿈을 꾸고 있는데, 헛꿈"이라고 비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