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청년창업' 성공·생존 돕는 '기술이전' 주력

최종수정 2021.01.26 09:23 기사입력 2021.01.26 09:23

댓글쓰기

전문기관과 전략적 협업, IP기반 기술창업 활성화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DB]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경기도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맞춰 지식재산(IP)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청년 창업자의 창업 성공과 생존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서면·전문가 심사 등의 평가를 거쳐 총 20개사를 선정, 기술이전료나 시제품 제작, 컨설팅 등에 필요한 사업화 자금을 최대 2200만 원까지 지원한다"며 26일 이같이 밝혔다.

사업 대상은 창업 3년 미만 초기·예비 청년 창업자로, 오는 3~4월에 열릴 경진대회를 통해 최종 10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들 회사에는 융합기술컨설팅은 물론, 기술료와 시제품 제작, 마케팅 등 사업화 자금을 순위별로 차등 지원한다.


특히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기술집약 기업지원 전문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와 연구개발 융합기술 전문기관인 '차세대융합기술원' 등 두 기관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 지식재산 전문교육과 투자 연계 통합 데모데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신설한 'IP기반 청년창업 지원'은 청년창업자들이 대학과 연구소가 보유·공개한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사업화 아이디어 개발 경진대회를 벌이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을 통해서는 부가가치 창출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가진 도내 연구기관 또는 대학과 기업이, 원천 기술이 없는 유망 예비 창업자와 기술 이전을 원하는 도내 7년 이내 유망 창업 기업에 기술 이전 매칭과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스타트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특허'가 뒷받침돼야 함에도 전문성과 전략 부재로 많은 예비 창업가들이 단 한 건의 지식 재산 없이 창업에 뛰어들어 실패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번 사업으로 청년들의 성공 창업 발판을 마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북부=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