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 올해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 8억 1000만 원 지원

최종수정 2021.01.25 15:15 기사입력 2021.01.25 15:15

댓글쓰기

25일부터 200개소 소상공인 대상, 2년 거치 3% 이자 지원

광양시, 올해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 8억 1000만 원 지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광양시는 장기적인 불황으로 담보 능력이 부족한 지역 내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안정을 위해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사업은 전남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서를 발급받고, 지역 내 금융기관에서 최대 3000만 원을 융자받은 소상공인에게 융자금 이자 3%를 광양시 예산으로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 신규 200여 개소와 기 대출받은 1000여 소상공인의 이자를 지원하며, 지원예산은 8억 1000만 원이다.


신청은 25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이며, 광양시에 사업장과 주소를 두고 3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전남신용보증재단 광양지점(광양시 오류로 52, 기업은행 2층)에 방문해 보증서 발급 가능 여부를 상담한 후, 시청 지역경제과에 신청서를 제출해 추천서를 발급받고, 시와 협약을 체결한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으면 된다.

시와 협약을 체결한 금융기관은 광주은행(동광양금융센터, 중마동지점, 광양지점), IBK기업은행(광양지점), NH농협은행(광양시지부, 동광양지점), 신한은행(광양금융센터), MG 광양시새마을금고(본점), 하나은행(광양지점)이다.


신청서류와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를 확인하거나, 지역경제과 지역경제팀에 연락하면 된다.


이화엽 지역경제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이자 지원이 작은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며, “소상공인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kun578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