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 총장, 간부 실종날 음주… 해군 “총장 상황 관리했다”

최종수정 2021.01.19 09:59 기사입력 2021.01.19 09: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서해 최북단 백령도 남방 해상에서 고속함 간부가 실종된 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일부 참모들과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군안팎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회식을 자제해야 했고 해군 간부가 실종된 상황에서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19일 해군 등에 따르면 부 총장은 지난 8일 국방부에서 열린 고위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후 대전으로 복귀했다. 이후 총장 공관에서 새로 바뀐 참모 중 3명과 저녁을 하며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 장병의 휴가·외출을 통제하고 있고, 간부들도 사적 모임이나 음주 회식은 연기·취소하는 상황이다.


이후 오후 10시께 450t급 유도탄고속함의 A 중사가 백령도 남방 해역에서 실종됐고, 오후 10시 30분께 해군본부 주요 직위자들에게 실종 사고를 알리는 문자가 휴대전화로 전파됐다. 해군본부는 즉각 주요 직위자들을 소집해 긴급조치반을 소집했고 참모차장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에 대해 해군은 “백령도 해상 실종자 발생 당시 긴급조치반을 소집한 가운데 조치반 책임자인 작전훈련차장(대령)이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조치사항을 체크했다”며 “당일 해군참모총장도 진행되는 사항을 유선으로 보고 받으면서 상황을 관리했다”고 말했다.

또 해군은 “참모차장과 정작부장은 긴급조치반 소집 대상은 아니지만 상황관리를 적극적으로 하기 위해 지휘통제실에 추가로 들어와서 상황을 모니터링했다”고 말했다. 이어 "총장은 당일 보고를 받았고, 다음날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할 때도 자리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