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동설한 칼바람…은행원 2000명 짐싼다(종합)

최종수정 2021.01.18 15:59 기사입력 2021.01.18 15:59

댓글쓰기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은행 4곳 연말연초 1700명 희망퇴직
국민은행은 노사 협의중

엄동설한 칼바람…은행원 2000명 짐싼다(종합)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은행 등 4곳이 희망퇴직 인원을 확정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총 1700여명이 짐을 싸거나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노사 협의가 진행 중인 국민은행까지 최종 공고가 확정되면 희망퇴직으로 은행을 떠나는 인력은 2000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을 제외한 시중은행 4곳의 연말연초 희망퇴직 인원은 1700명에 달한다. 은행들이 희망퇴직자에게 지급하는 특별퇴직금 규모는 ‘최대 3년치 임금+α’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지난해 말과 올해 초 특별히 희망퇴직 신청 가능 연령대가 확대된 곳이 많아 신청자 수가 늘었다.

우리은행·신한은행 이달 안 대상자 퇴직처리

우리은행은 희망퇴직 인원을 468명으로 확정하고 이달 안에 퇴직 처리한다.

만 54세(1966년생)가 희망퇴직 주요 대상으로 신청자가 가장 많았는데, 은행은 이미 임금피크제에 돌입한 만 55세 직원에 대해서도 올해 다시한번 희망퇴직 신청의 기회를 줬다. 1965년생에 24개월치, 1966년생부터는 36개월치의 급여를 지급하고 이와는 별도로 자녀 학자금(1인당 최대 2800만원), 건강검진권, 재취업지원금, 여행상품권 등을 지원한다. 1974년생 책임자급으로까지 신청 대상이 확대되면서 이번에 희망퇴직하는 인원은 지난해 326명 보다 142명 늘었다.


신한은행은 오는 26일 정기인사에 맞춰 희망퇴직자를 확정하고 퇴직 처리한다. 이달 4일부터 14일까지였던 신청 기간에 220여명이 신청서를 냈다. 신한은행은 출생년도에 따라 최대 36개월치 임금과 자녀학자금, 건강검진비, 창업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만 15년 이상 근무 만 40세 이상인 일반 직원 285명이 최대 36개월치 임금과 자녀 학자금(1인당 최대 2000만원), 의료비, 재취업·전직 지원금 등을 받고 ‘준정년 특별퇴직’ 제도를 통해 회사를 나갔다. 이와는 별도로 1965년생과 1966년생 직원 226명도 각각 25개월치, 31개월치 평균임금과 자녀학자금, 의료비, 재취업·전직지원금을 받고 특별퇴직했다.

농협은행도 지난달 496명의 희망퇴직자가 발생했다. 1년 전만 해도 만 56세 직원에게 월평균 임금 28개월치, 10년 이상 근무하고 만 40세 이상인 직원에게 20개월치를 일괄 지급했던 희망퇴직제도가 이번에는 신청 가능 연령대가 1980년생으로까지 확대되고 특별퇴직금도 최대 월평균 임금 39개월치로 늘어나면서 신청자가 140명 넘게 늘었다.

엄동설한 칼바람…은행원 2000명 짐싼다(종합)


국민은행은 노사 협의중…지난해 462명 희망퇴직

국민은행은 현재 노사 간 희망퇴직 조건을 둘러싸고 협의 중이다.


희망퇴직 신청 가능 연령대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노사 간 큰 틀 합의가 이뤄졌지만 현재 특별퇴직금을 놓고 줄다리기 중이다. 지난해 국민은행은 희망퇴직자에게 최대 월평균 임금 35개월치를 특별퇴직금을 지급했으며 신청자 수는 462명이었다. 올해 국민은행 희망퇴직자 수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이뤄질 경우 연말연초 5대 은행의 희망퇴직자 수는 2000명을 넘게된다.


은행권 희망퇴직자 늘고 있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금융 시대로의 전환이 빨라지면서 점포 축소 움직임이 거세진 영향을 받는다. 이미 지난해 5대 시중은행이 216개의 점포를 없앤 데 이어 올해에도 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이 1∼2월 중에 영업점 26곳을 축소할 계획을 세우는 등 점포 축소 속도도 빨라지는 추세다.


은행 관계자는 "희망퇴직제도가 정례화된데다 퇴직자에게 지급하는 특별퇴직금 등 조건도 나쁘지 않아 신청 대상 연령층을 확대하면 신청자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이라는 특별한 상황에 놓여 있어 신청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