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종석 "최재형, 전광훈·윤석열 같은 냄새"…김근식 "文 정권, 냄새정권인가"

최종수정 2021.01.15 15:52 기사입력 2021.01.15 15:52

댓글쓰기

임종석 "최재형 감사원장, 명백히 정치하고 있어"
김근식 "국민들은 文 정권에게서 썩은내 느껴"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전광훈, 윤석열과 같은 냄새가 난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문 정권 인사들은 냄새 정권이냐'는 취지로 비꼬아 비판하고 나섰다.


김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임 전 실장이 최 원장에게 '윤석열의 냄새가 난다'고 비판했다"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에도 냄새가 등장한다. 박 전 시장은 창피해서 입에 올리기도 어려운 냄새 타령을 여비서에게 문자로 보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냄새타령의 원조는 김어준"이라며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에 배후설을 주장하며 '냄새난다'고 헛소리, 총선 직전 야당의 'n번방 인사 정계퇴출'에 '공작의 냄새가 난다'고 선빵을 날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을 향해 '쫄지마'라고 응원하면서 김어준에게 '냄새'난다고 자학개그한 게 정청래"라며 "정말 문 정권은 냄새정권 같다. 도대체 이들은 여기저기서 킁킁거리며 냄새만 맡고 다니냐"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국민들은 문 정권에게서 썩은내와 비린내가 진동함을 느낀다"고 질타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 사진=연합뉴스



앞서 임 전 실장은 전날(14일) 최 원장을 향해 '정치를 하고 있다'는 취지로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감사원이 지난 11일부터 문재인 정부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의 적법성 여부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고 한다"며 "사실상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적절한지 감사원이 판단해주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최재형 감사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며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 말고 소신껏 일하라고 임기를 보장해주니, 임기를 방패로 과감하게 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임 전 실장은 최 원장을 두고 "전광훈, 윤석열과 같은 냄새가 난다"며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라 했더니 주인행세를 한다"라고 질타했다.


한편 감사원은 지난해 10월20일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 감사' 최종 보고서에서, 정부의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근거가 된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는 감사 결과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당시 여당은 '폐쇄 결정이 잘못됐다는 결론이 아니었다'고 일축하는 한편, 감사원이 무리하게 의결을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감사 결과 보고서가 공개된 당시 국회 브리핑에서 "감사원 감시 결과로 발표된 것은 일부 절차적 미흡에 따른 기관 경고와 관련자 경징계뿐, 폐쇄 결정의 잘못 등 문제는 전혀 지적되지 않았다"면서도 "감사원은 총선을 코앞에 두고 3일 연속 감사위를 열어 무리하게 의결을 시도했다"고 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