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오라클 등 백신여권 기술표준 개발 나선다

최종수정 2021.01.15 14:53 기사입력 2021.01.15 14: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 오라클, 세일즈포스 등 정보통신(IT)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여권 기술개발에 나선다.


14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백신인증계획(Vaccination Credential Initiative) 으로 불리는 이번 프로젝트는 록펠러재단을 지원으로 이들 3개 기업이 제네바에 위치한 비영리조직 커먼스프로젝트와 미국의 의료 비영리재단인 메이요 클리닉, 세이프헬스, 체인지 헬스케어, 비영리 보안연구기관 마이터 코퍼레이션등과 협업해 백신여권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세일즈포스는 "백신관리 라이프사이클의 모든 면을 맞춤화해 우리가 다시 공공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속 시작되면서 백신 여권 도입이 임박한 상황이다. 영국은 이달부터 오는 3월까지 수천 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앱 형태의 백신여권을 발급하는 등 백신 여권 시범 도입에 나선다. 이스라엘에서는 백신을 2회 모두 맞은 사람에 한해 이를 증명하는 ’녹색 여권‘을 이달 중 발급한다. 미국에서는 IBM이 자체적으로 ’디지털 헬스 패스‘ 앱을 개발했고, 스위스에서도 관련 앱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VCI가 구현하는 기술은 백신여권이 널리 통용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표준을 마련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백신여권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인데, 상용화될 경우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 형태로 발급될 전망이다. VCI는 이를 구글페이 등과 같은 디지털 지갑에 암호화된 디지털 사본을 저장하는 기술을 구현한다는 구상이다. 스마트폰이 없는 이용자의 경우 접종 기록을 QR코드 형식으로 종이에 인쇄해 제시할 수 있다.

이에 따라 VCI의 기술이 상용화 될 경우 비행기 탑승 뿐 아니라 출근, 등교, 행사 참가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다.


커먼스프로젝트는 "VCI의 핵심은 개방형 표준과 상호운용성"이라며 "보건 데이터의 글로벌 기술표준을 도입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부가 백신 접종자를 추적한다는 명목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개인을 감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