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 밥 남자 밥 따로 있나요" '음식 성차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최종수정 2021.01.15 09:50 기사입력 2021.01.15 09:34

댓글쓰기

일부 식당, 여성 손님 대놓고 음식 적게 줘
식당 측 "여자들 적게 먹지 않나, 배려다"
여성들 "같은 돈 내고 왜 차별당하나" 분통
"대학 구내식당부터 사회 일반 식당까지 똑같아"

여성들 사이에서 여성 손님의 경우 남성 손님의 비해 공깃밥 반찬 등 정량이 아닌 적게 준다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식당에서는 '여자니까 적게 먹지 않느냐'라고 말하는 등 이른바 '음식 성차별'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여성들 사이에서 여성 손님의 경우 남성 손님의 비해 공깃밥 반찬 등 정량이 아닌 적게 준다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식당에서는 '여자니까 적게 먹지 않느냐'라고 말하는 등 이른바 '음식 성차별'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 최근 직장 동료들과 식당을 찾은 20대 직장인 여성 김 모씨는 불쾌한 경험을 했다. 식당에서 나온 공깃밥 정량이 남자 직원과 차이가 있었고, 이를 주인에게 묻자 식당 사장은 "아무래도 여자니까 좀 적게 먹지 않겠나, 일부러 생각해서 그렇게 준비했으니 그냥 드시면 된다"고 말했다. 김 씨는 "똑같은 돈을 내고 성별을 이유로 이런 대접을 받으니 너무 황당하고 또 괘씸하다"면서 "두 번 다시 이런 식당은 찾지 않을 생각이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최근 서울 일부 식당에서 성별을 기준으로 공깃밥의 정량을 차별하여 제공하는 음식점이 있어 '성차별'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식당 입장에서는 남성보다 여성이 상대적으로 음식을 적게 먹기 때문에 애초에 밥을 적게 주고, 추가 주문을 하면 더 준다는 입장이지만 여성들 사이에서는 "손님이면 다 똑같은 손님이지 여성과 남성을 구분하라는 법이 어디에 있느냐"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30대 여성 직장인 박 모씨는 "밥을 적게 주면 아예 돈도 그렇게 받든가, 돈은 돈대로 다 받고 음식은 적게 줘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인에게 따지면 돌아오는 소리는 '여자라서 밥을 적게 먹거나 남기지 않느냐'라면서 오히려 타박한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또 다른 20대 여성 회사원 이 모씨 역시 최근 비슷한 경험을 했다. 이 씨는 "서울에 있는 한 칼국수 집에 갔는데 국수 양이 너무 달랐다"면서 "항의하자 그제야 조금 더 면 사리를 받았는데, 이미 기분도 망치고 황당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식당에서도 성 차별하는 것 같다. 일부에서는 성차별이 아니라고 하는데 명백한 차별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학 구내 식당에서도 같은 차별을 받았는데, 사회에서도 이렇게 하니까 정말 답답하다. 도대체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 같은 사례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단편적인 어떤 한 일부분의 현상이 아닌 대체로 어느 식당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상황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네티즌들은 여성에게만 음식양을 적게 주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라고 입을 모았다. 또 음식을 적게 줄 것이면 사전에 양해를 구하고 식대를 적게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 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 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트위터 이용자 A 씨는 "OOO 식당 여자 남자 공깃밥 사이즈 완전 다르다. OO집, 똑같이 칼국수 시켜도 대놓고 여자 하나 남자 하나 이렇게 주문 들어갑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정말 모른다. 기분 진짜 더럽다"면서 "왜 밥 적게 주냐고 따지면 오히려 '어차피 남기지 않냐'라면서 혼을 낸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식당은 많이 알려져서 사람들이 가지 않아야 정신 차린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부 식당에서 이른바 성별을 기준으로 한 음식 차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행정적 조처 등으로 일괄 해결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한 소비자보호 관련 상담센터 관계자는 "해당 식당이 있는 담당 구청 등에 민원을 넣어 해결하는 방법이 있지만, 이렇게까지 손님들이 하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 "이런 과정에서 해당 사안이 지속해서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식당에서는 성별을 고려하여 음식을 조절하는 것이 아닌 모두 동등한 손님으로 판단하고 서비스를 하면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다"고 제언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