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사, 전국가에 '부작용 면책' 요구"(상보)

최종수정 2020.12.03 15:06 기사입력 2020.12.03 15: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다국적 제약사들이 모든 국가에 대해 '부작용 면책'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업체들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에 면책 요구를 공통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철저한 협상을 통해 관련 우려가 없도록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절차를 마련한다.


이 단장은 "백신 승인과 관련된 사항은 식약처에서 심의하고 있다. 질병청도 식약처와 협조해 정밀하면서도 신속한 절차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위해 총 1조3000여억원을 확보했다. 다만 개별 제약사와의 협상이 진행 중인 만큼 시기와 물량 등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

고재영 질병청 대변인은 이에 대해 "유리한 조건에서 협상하기 위한 전략이고 또 일부 사항은 계약 완료 뒤에도 비공개인 내용이자 계약 조건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