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로템, 한국형 도시철도신호시스템 수주…96억원 규모

최종수정 2020.11.26 09:28 기사입력 2020.11.26 09:28

댓글쓰기

일산선 대화∼백석 6.6㎞ 구간에 기술 적용

현대로템, 한국형 도시철도신호시스템 수주…96억원 규모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로템 은 26일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에서 발주한 '한국형 도시철도 신호시스템(KTCS-M) 일산선 시범사업 2공구(대화역~정발산역)'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사업규모는 약 96억원이다.


이번 사업은 국가 연구개발과제로 개발된 KTCS-M 기술의 안정성과 호환성을 검증하고 기술을 상용화 하기 위한 사업이다. 2022년까지 완료되는 이번 사업은 일산선 대화-백석 6.6㎞ 구간에 시범적으로 적용된다.

현대로템은 선로와 열차에 KTCS-M 신호장치를 설치하고 열차 출발부터 정차까지 모든 환경에서 무인으로 운행이 가능하도록 서울 3호선 1개 편성의 열차를 개조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KTCS-M의 성능을 검증할 예정으로 향후 일산선 전체 노선과 분당선, 과천선 등 기존 노선에도 이를 확대 적용하고 나아가 부산 5호선 등 신규 노선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KTCS-M 신호시스템 시장 규모는 2024년까지 약 5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대로템은 이번 일산선 시범사업을 통해 KTCS-M 기술의 상용화 실적 보유와 경험을 바탕으로 신호시스템 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한국형 도시철도 신호시스템 일산선 시범사업은철도차량 판매뿐 아니라 신호시스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 성과"라며 "개발한 신호시스템의 상용화 실적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추가 수주를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