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해경, 해상 추락자 구조한 경찰관에 ‘표창’ 수여

최종수정 2020.11.24 16:08 기사입력 2020.11.24 16:08

댓글쓰기

(좌측부터) 정영진 목포해경서장, 김동관 순경(표창수여자), 전치헌 서산파출소장 (사진=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좌측부터) 정영진 목포해경서장, 김동관 순경(표창수여자), 전치헌 서산파출소장 (사진=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는 해상에 추락한 20대 여성을 신속하게 구조한 유공으로 서산파출소 김동관 순경에게 24일 표창을 수여했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4시 58분께 전남 목포에 거주하는 시민 A 씨(25·여)가 대반동 스카이워크에서 인근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상황실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서산파출소 김동관 순경은 6분 만에 현장에 도착, 바다에서 허우적거리던 추락자를 발견하고 즉시 바다에 뛰어들어 이후에 도착한 서해특수구조대원과 함께 A 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구조 당시 A 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했지만, 다행히 의식과 호흡이 있어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대를 통해 목포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동관 순경은 “새벽이라 구조하는데 시야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추락자를 발견하자마자 생각할 겨를도 없이 바다에 뛰어들어 구조했다”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정영진 서장은 표창을 수여한 자리에서 “발 빠른 대처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공이 크다”며 “앞으로도 일선 현장에서 국민에게 든든한 해양경찰관이 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