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근로자 10명 중 6명, 출근해도 돈 한푼 못 받아…공식 경제활동참여율 71.6% '역대 최저'

최종수정 2020.10.28 21:06 기사입력 2020.10.28 20:07

댓글쓰기

"대북 제재 영향"
비공식 의료시장 커져…10명 중 9명 경험
南 더욱 긍정적으로 보지만 통일의지는 감소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일러스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일러스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로 북한 주민의 공식적인 경제활동 참여율이 71.6%에 그쳤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기업소나 공장 등에 나갔더라도 10명 중 6명은 소득을 얻지 못했다는 응답도 도출됐다.


28일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지난해 탈북해 한국에 거주하는 남녀 1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북한의 '공식 경제활동 참여율'(가구원 중 한명이라도 공식 직장에 출근하는 비율)은 71.6%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89.8%) 처음 조사를 시작한 이래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북한의 공식 경제활동 참여율은 2012년 이후 5년간 79.9∼89.1%를 오르내리다 2018년에는 90.8%까지 올랐다.


그러다 2019년 75.9%로 떨어졌고 올해 70%대 초반까지 내리면서 2년 연속 급락하는 모양새다.

북한의 공식·비공식 경제활동 참여율. 사진=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보고서.

북한의 공식·비공식 경제활동 참여율. 사진=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보고서.



다만 비공식 경제활동 참여율은 91.7%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 집계를 시작한 뒤로 계속 90%대를 유지하고 있다.


기업소나 공장에 나가더라도 한 푼도 벌지 못한다는 응답도 많았다. 공식 직장에서 소득이 전혀 없었다는 응답이 66%로 역대 최고였다.


연구진은 이 같은 결과가 대북제재가 강화로 공식 기업소·공장의 생산활동이 저하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또 보건 의료 환경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비공식 의료시장은 꾸준히 커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1년까지만 하더라도 장마당·개인 약국 이용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70%였지만, 작년과 올해는 모두 90%에 이르렀다.


의식주 생활은 항목에 따라 다소 하락한 부분이 있었지만, 대체로 안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결식자는 거의 없었고, 주식도 거의 흰쌀로 먹었다는 응답률이 68.8%로 전년과 대동소이했다.


통일 기원. 지난 6월 경기도 파주 임진각 철조망위로 통일과 평화를 기원하는 글귀의 리본들이 걸려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통일 기원. 지난 6월 경기도 파주 임진각 철조망위로 통일과 평화를 기원하는 글귀의 리본들이 걸려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또 북한 주민이 남측을 긍정적으로 보는 인식은 늘어났지만, 통일 의지는 감소했다.


남한을 '협력대상'이라고 봤다는 응답은 63.3%로, 전년(50.0%) 대비 13.3%포인트(p) 증가했다. 적대 대상이라는 응답률은 29.3%에서 18.3%로 줄었다.


그러면서도 북한 주민들이 통일을 매우 원한다는 응답은 올해 78.9%로, 2011년 이후 가장 낮았다. 전년(84.5%)보다도 5.6%포인트 떨어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