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현 "자화자찬만 가득한 文 시정연설…딴나라에서 온 대통령"

최종수정 2020.10.28 14:14 기사입력 2020.10.28 14: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 "딴 나라에서 온 대통령인가"라며 "국민 고통은 외면하고 자화자찬만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시정연설을 듣는 내내, 마치 다른 세상 이야기를 하고 계신 것 같아 너무 답답하고 불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에 자신이 하고 싶은 얘기만 풀어놓았지, 국민과 야당이 듣고 싶었던 답변은 하지 않았다"며 "산적한 국가적 난제 해결을 위해 국회의 뒷받침이 필수라며 고장 난 레코드처럼 협조를 당부했지만, 제 귀에는 거대 여당에게 힘으로 밀어붙여서라도 독재정권 연장을 위한 위헌적 제도를 완성하라는 지휘처럼 들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치·경제·사회 등 대한민국 구석구석 악재가 쌓여가고 있지만 반성은 커녕 도리어 자화자찬을 하면서 오만과 독선을 계속하겠다는 선전포고 같았다"며 "야당에 협치를 호소하려면 최소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청와대와 거대 여당의 폭주에 대한 유감 표시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