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타다' 다시 달린다…대리·가맹택시 개시

최종수정 2020.10.28 09:20 기사입력 2020.10.28 09:20

댓글쓰기

'타다' 다시 달린다…대리·가맹택시 개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대리운전 중개 '타다 대리'가 28일 정식 서비스에 나선다.


'타다' 운행사 VCNC는 "이용자들은 타다 앱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가맹택시 '타다 라이트' 역시 이날부터 베타 서비스에 나선다.

타다 대리는 이용자 평가에 기반해 양질의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대리 호출 전에 과속 없는 안전운행, 운행 전 금연, 내비게이션 경로대로 운행, 조용한 이동, 반말과 과격한 언행 금지 등의 요청사항을 지정할 수 있다.


VCNC는 이용자들의 드라이버 서비스 평점이 높을수록 드라이버들의 수입이 늘어나는 인센티브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타다 대리 이용요금은 이용자 수요와 드라이버 공급 등을 감안해 책정되며 탑승이 결정된 이후에는 금액이 변동 되지 않는다. 단,이용자가 탑승 이후 경유지 추가 운행을 요청할 경우 시간과 거리를 반영해 요금이 추가된다.

타다 대리 서비스 지역은 출발지는 서울, 경기(일부 지역 제외), 인천(강화군 제외)이며 도착지는 경유지를 포함해 서울, 경기, 인천 전 지역이다.


베타 서비스에 들어가는 타다 라이트는 승차거부 없는 바로배차, 안전과 위생을 강화한 투명 파티션, 안전운전, 정숙한 실내 등 이용자 중심의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를 이동의 기본을 지키는 편리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 시켜 나갈 것"이며 "이용자, 드라이버, 가맹운수사 등이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